전에 헤어진 전남친이 자꾸만 연락했다.

 

처음엔 톡으로 연락을 했길래 잠시 읽었더니

 

내가 읽은것을 보고 주구장창 길게 말을 보냈다.

 

그래서 나도 예의가 있는지라 정중하게 거절톡을 보내주었다.

 

다시 연락하지 말라고.

 

그 이후에 연락이 안오길래 그래도 나이가 있어서 알아듣고 연락하지 않는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한달 반 이후에 다시 연락이 왔다.

 

통화좀 하자는거였는데 전에 거절을 보낸뒤라서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그 이후 한달 이후에 다시 연락이 왔다.

 

또 통화 좀 하자는거였는데 거절을 보낸 뒤라서 이도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그리고 차단 했다.

 

 

2주정도 지나서 전화가 왔다.

 

받지 않았다. 전화까지 차단을 하지 않았는데 그 이후에 전화까지 차단 했다.

 

이 사실을 안 주변사람들은 다시 강력하게 문자를 보내라는둥 어떻게 하라는 둥 말했지만

 

일단은 아무 말 안했다.

 

 

 

그리고 1주일도 안되서 다시 전화가 왔다. 차단은 생각 못했는지

 

그 다음날 되서 확인차 또 전화가 왔다.

 

 

 

차단을 해도 뜨기 때문에 확인이 가능해서 안다.

 

 

나이가 있기에 정중하게 거절을 하면 알아듣고 서로 좋게 끝날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런건 나이랑 상관 없나보다.

 

있을 때 잘하지 왜 이미 끝난 사람한테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다.

 

다시 통화 하고 연락하고 그런것도 서로 연애했을때 좋았던 추억이 70-80프로였을 때이다.

 

나는 좋았던 추억이 10프로 정도 이고 나머지는 마음고생을 했던 것 밖에 기억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답변을 해야 할 의무도, 통화를 해야 할 의무도 나에겐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과 일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기적이다.  (0) 2017.07.27
사람의 겉모습  (0) 2017.06.20
불경기라지만,  (0) 2017.01.19
나도 사람이다.  (0) 2017.01.16
결국엔 일이 다가왔다.  (0) 2016.11.08
by 파린이 뉴라 2017.07.27 02:49

가게에 조그만 화장품을 같이 팔고 있다.

 

어느날 있었던 일이다.

 

나는 화장품을 팔든 옷을 팔든 무조건 손님의 의사를 중요시 여겨서

 

손님의 반응이 부정적 반응이 되면 사실 그 이상 영업을 잘할려고 하지 않는다.

 

이미 부정적이 되면 열심히 사탕발림해봤자 잘 안사가지만

 

의심을 하면서 사가도 거기서 50프로가 되돌려오기 때문이다.

 

아무튼,

 

그날도 똑같이 손님한테 샘플을 보여주고 "한번 보세요" 라고 했는데

 

그 전에 음악소리가 좀 커서였는지 손님이 내 애기를 잘 못 알아들어서 계속 "네?" 이런 반응이였다.

 

다시 돌아와서,

 

다른 손님한테 한것과 똑같이 "한번 보세요"하고 샘플을 보여줬는데

 

갑자기 인상을 굳게 쓰더니

 

"귀찮으세요?" 이러는것이였다.

 

그래서 내가 "네?" 하니깐

 

"설명하기 귀찮으세요?" 이러는것이였다.

 

그래서 내가 " 아 제 목소리가 조그만해서 잘 안들려서 그러세요?" 하니깐

 

"아니요, 설명하기 귀찮으시냐고요"

 

이러는거였다.

 

그건 선크림으로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는 제품이였다.

 

도대체 무슨 설명을 해줘야 하는건지??

 

그렇다고 뭔가 나한테 물어본것도 없는데, 물어본거가 있어야지 설명을 하던가 뭔 말을 하는데.

 

그래서 나도 당황해서

 

"뭘 설명해드리면 될까요?" 이랬다.

 

 

뭐 물어본것도 없고 저렇게 말해도 말하는것도 없길래

 

그냥 이건 이런 사람이 좋아하고 저건 저런사람이 좋아하고 어쩌고 저쩌고..

 

혼잣말 열심히 해주니깐 기분이 좋아졌는지 이거 발라보고 저거 발라고 요거 발라보고

 

하나 사서 가져갔다.

 

 

그냥 속으로 자기 신경 쓰고 대접해달라는 뜻이였구나 하고선

 

남의 주머니에서 돈 벌기가 힘드네  하고 생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과 일 > 회사&알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뭘 설명해야 할지..?  (0) 2017.07.26
엄마랑 싸웠다.  (0) 2017.07.25
가게를 내놨다.  (0) 2017.06.21
왜 수다를 좋아할까???  (0) 2017.06.21
미덕이 아닌것 같은데..  (0) 2017.06.19
by 파린이 뉴라 2017.07.26 02:40

가게를 가지고 엄마랑 싸웠다.

 

원래 저번달도 싸웠다.

 

싸운날은 대부분 세를 내기 며칠전 또는 전날, 당일날 싸운다.

 

왜냐하면 서로 많이 예민한 상태이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있으면 폭발하는것이다.

 

그럼 엄마는 내 약점을 가지고 흔들고,

 

나는 나 대로 너무 화가 나서 그 약점을 가지고 역으로 말한다.

 

어차피 그래봤자 서로 바뀌는것도 없는데.

 

서로 지금 같은 배에 타서 뭔가 바꿀수 도 없는데

 

이러고 있다.

 

답답하다.

 

한숨이 나온다.

 

 

 

아직도 가게를 내놨고 최악으로 권리금까지 내렸는데도

 

아무런 연락도 없다.

 

이젠 부동산만을 믿을 수가 없어서

 

적극적으로 인터넷으로도 올려보고 그래야겠다.

 

하긴 인터넷에 올려봐도 이렇게 비싼데에 누가 확 하고 들어오겠냐만은..

 

 

 

 

이력서를 쓸려고 하고 있다.

 

그런데 공백이 생긴다.

 

아 나이도 있는데 공백까지 생기니 분명 거기에 대해서 설명하라고 할텐데

 

정말 구질구질하게 장사 시작부터계기부터 그만둔 계기까지 다 써야 할 정도다.

 

그리고 저번처럼 결혼과 남친유무 같은것도 다 애기해야 하는데

 

진짜 그냥 눈앞이 캄캄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과 일 > 회사&알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뭘 설명해야 할지..?  (0) 2017.07.26
엄마랑 싸웠다.  (0) 2017.07.25
가게를 내놨다.  (0) 2017.06.21
왜 수다를 좋아할까???  (0) 2017.06.21
미덕이 아닌것 같은데..  (0) 2017.06.19
by 파린이 뉴라 2017.07.25 01:40